<한중합작영화 영웅안중근 영화제작 기념>


2016년 영웅안중근 영화개봉을 위해 (주)즐거운 상상(주경중 감독)과 함께 하는 안중근브랜딩스쿨 세 번째 시간 

브랜드전문가 조세현의 [안중근 스토리 및 브랜드 전략] @ 와이스파지오 2층 


2015 글로벌경험학교 두번째 프로그램 

2016년 영웅 안중근 영화 개봉을 위해 (주)즐거운상상과 함께 하는 안중근브랜딩스쿨 

주최:글로벌창의인재양성소 주관: 엠유 브랜드매니지먼트 후원: 즐거운 상상, 300프로젝트 


일시:2015년 8월 27일~9월 24일 매주 목요일 오후 7-10시

장소:와이스파지오 2층 



2015년 9월 10일 안중근브랜드스쿨 1기 

브랜드전략가 조세현, 안중근의 영웅스토리를 만나다... 


조세현: (사)대한민국브랜드협회 이사장/  브랜딩 분야의 전문가

템플턴대학교의 최고경영자과정의 교수로 LAMP 과정을 진행하게 되었다. 



수업 시작 전 지난 주 미션이었던 영웅인터뷰에 대한 후기를 공유하는 시간이 있었다. 

생각보다 쉽지 않았던 인터뷰였지만 하고 나니 많은 성장이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우연은 우연이 아니라는 말로 강의를 시작한 조세현 교수님... 

대한민국브랜드협회 이사장으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계신 교수님은 와인에도 조회가 깊었다. 


얼마 전 안태근 전남대 교수님이 안중근에 대해 책을 쓰자는 제안을 받고 안중근에 대해 공부하기 시작했다. 그 후 안중근에 대해 빠져들었고, 욕심이 생겼다. 안중근 의사가 태어난 북한에 가고 싶다는 꿈이 생겼다. 안중근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모두 찾아 보았다. 책도 찾아 읽었다. 그리고 깨달았다. 


"아하! 그 때 돌아가시면 안되는 분이었구나..." 




올 해 광복 70주년을 맞은 대한민국..

우리에게 어떤 의미일까? 


안중근 의사와 국가정신, 청년정신에 대해 책에 쓰셨다고 한다. 안중근 유해발굴 촉구 결의안이 제출되었다.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하기 전에 안중근이 쓴 장부가를 소개해 주셨다. 


[안중근] 장부가(丈夫歌) 外

丈夫處世兮 其志大矣 장부처세혜 기지대의
時造英雄兮 英雄造時 시조영웅혜 영웅조시
雄視天下兮 何日成業 웅시천하혜 하일성업
東風漸寒兮 壯士義熱 동풍점한혜 장사의열
念慨一去兮 必成目的 념개일거혜 필성목적
鼠竊伊藤兮 豈肯比命 서절이등혜 개긍비명
豈度至此兮 事勢固然 개도지차혜 사세고연
同胞同胞兮 速成大業 동포동포혜 속성대업
萬歲萬歲兮 大韓獨立 만세만세혜 대한독립
萬歲萬萬歲 大韓同胞 만세만만세 대한동포

장부가 세상에 처함이여 그 뜻이 크도다
때가 영웅을 지음이여 영웅이 때를 지으리로다
천하를 크게 바라봄이여 어느 날에 업을 이룰꼬
동풍이 점점 차가워짐이여 장사의 의기는 뜨겁도다
분개함이 한번 뻗치니 반드시 목적을 이루리로다
쥐새끼 __이여 그 목숨 어찌 사람목숨인고
어찌 이에 이를 줄 알았으리 도망 갈 곳 없구나
동포여 동포여 어서 빨리 큰 일 이룰지어다
만세, 만세! 대한독립
만세, 만만세! 대한동포









안중근의 호는 도마다. 도마는 천주교의 세례명 토마스이다. 

도마 안중근은 할아버지로부터 유교사상을 받아들였고, 천주교의 천부인 사상과 백성들이 지방 관리로부터 핍박받는 것을 보고 상소문을 올리기도 할 정도의 민중관을 가지게 되었다. 


카톨릭 신부의 말을 듣고 도마 안중근이 설립한 한국 최초의 국제화를 시도한 삼흥학교(현재 북한의 남포중학교)는 현재까지 100년 간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최재형의 집에서 단지동맹을 결성한 안중근.. 

특공대를 조직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는 글만 써서는 나라의 미래가 밝아지지 않을 것임을 깨달은 것이다. 

전략가인 이토 히로부미가 고종을 폐위하고, 군대를 해산하고, 민비를 시해한 만행을 지켜보며 국가의 존립자체를 걱정하게 된 것이다. 



하얼빈 역에서 내린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도마 안중근 

이토의 얼굴을 몰랐던 안중근은 완전사살을 위해 3발을 쐈다. 사실 쏘는 순간까지도 이토가 누군지 알지 못했다. 그래서 주변 일본인들에게도 3발을 쏘고 러시아 군인에게 잡혀 "대한 만세"를 외치다 뤼순 감옥에 갇히게 된 것이다. 



도마 안중근


단지동맹을 한 도마 안중근


도마 안중근 의사에게 사살당한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



안중근의 유언 


동양평화를 해하려는 일본이기에 이토를 사살할 수 밖에 없었다고 말하는 도마 안중근.. 

'동포에게 고함'이라는 마지막 유언을 남겼다. 





지금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국가관 아닐까? 

최근 국가가 없는 나라의 실상을 그대로 보여준 사진 한 장이 온라인에 떠돌았다. 


전쟁이 일어난다면 당신은 참전하겠는가? 

무엇이 안중근에게 용기 있는 결단력을 주었을까? 


안중근 의사의 꿈과 사명: 자주 독립국가 


당신의 사명은 무엇인가?



조세현 교수의 사명: 

삶의 용기와 희망을 잃고, 더 이상 삶의 에너지를 찾을 수 없는 이들을 치유하는 행복에너지전도사로 와인정사라는 공동체를 꿈꾸고 있다. 

900억의 와인정사 + 200억 민족사관 고등학교 + 11억 아내에게 주기 위해 1011억이 필요하다. 돈을 벌어야 하는 이유가 명확한 조세현 교수님... 2024년 완공할 예정인 와인정사가 기대된다. 


내가 나를 속일 수 있어야 한다. 뇌는 진짜인지 아닌지를 구별하지 못한다. 내가 말하고, 선포한 사실이 바로 내가 될 것이다. 


조세현 교수가 주는 미션: 당신의 사명을 정하고 선포하라!




안중근에게 배우는 핵심 퍼스널 브랜딩 


1. 치열하게 지식을 습득하라 

가슴으로 대화할 수 있을 때 제대로 소통할 수 있다. 내 가치를 존중하는 상대에게 지속적이고 한결같이 정신적 사상이 드러나야 한다. 땅이 무르면 점핑을 할 수 없다. 기본 땅이 단단해야 수많은 경험과 실행이 나에게 중요한 자산이 된다. 


2. 열린 사고를 해라 

여러 사람들하고 교류하고, 상대의 것을 깊이 받아들이며, 자신의 것으로 바꿀 수 있어야 한다. 


3. 수준높은 사명이 당신의 인생을 결정한다. 

어떠한 역경에서도 굴복하지 말고 일어서라 


4. 자비정신이 많은 사람을 만든다. 

표정부터 바꿔라. 크게 자애롭고, 인자하며, 슬퍼한다. 표정이 나를 살린다. 경제적 자본없이 베풀 수 있는 자비를 베풀어라. 끊임없이 지식을 베풀어라. 


5. 깊은 우정이 큰 승부를 가린다. (동의단지회) 

항상성을 유지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면접 시 성적을 보는 이유는 성실성을 평가하기 위함이다. 


6. 절대 포기하지 마라. 

집념(안중근의 최대 목표 자주 독립국가와 동양평화)이 안중근을 만든 것처럼 절대로 절대로 포기하지 마라. 


7. 끊임없이 기록하며 승부하라. 

기록을 중시여겼던 안중근... 

글로벌경험학교 두번째 스쿨인 [안중근브랜딩스쿨]에서 강조하고 있는 것이 바로 '기록'이다. 

강의 후기, 책 리뷰, 미션을 온라인 블로그에 기록하여 스스로 성장하고 있는 사람들의 모임이다. 역사는 기록된 삶의 증거다. 


"기록된 꿈이 현실이 된다."






브랜드전략가 조세현이 말하는 안중근의 청년정신 


"불의에 절대 굴복하지 말고 공부에 늘 힘쓰며 국가와 사회를 위해 살아라. 

청년! 

너의 한 목숨을 다해라! 

그것이 너를 영원히 불타게 할지니..."






노동의 종말 - 제러미 러프킨 

"세상은 모두 같은 인간들로 구성되어 있지 않다. 99%의 유기물과 0.1%의 혁신자를 알아주는 사람과 0.1%의 혁신자가 있을 뿐이다." 


오프라 윈프리 아버지가 했던 말과 오버랩된다. 

"세상에는 세가지 부류의 사람이 있단다. 일을 만들어내는 사람과 그 일을 지켜보는 사람과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도 모르는 사람이다. 너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니?" 

이 말이 바로 오늘날의 오프라 윈프리를 만들었다. 


당신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가? 


밤이면 교수가 아니라 교주로 변한다는 조세현 교수님과 단체사진으로 마무리를 했다. 







지식소통가 조연심의 사명: 세상을 움직이는 영향력, 그 중심에 함께 하고 싶습니다. 



가슴 뛰는 사명을 가져야 흔들리지 않는 삶을 살 수 있다고 강조해주신 조세현 교수님께 감사를 드린다. 

영웅 안중근에게 더 많이 끌림을 이끌어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안중근브랜딩스쿨] 4번째 시간 : 아이디어 닥터 이장우 박사의 [콘텐츠로 마케팅하라] 





Trackback (0) : Comment (1)